nnanna.com
 
HeeJeong Jeong
Bio/CV
Contact
PortFolio
 
 
 
폐막식 기념촬영
 
[스타데일리뉴스=황규준 기자] ‘제17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이 9일간의 여정을 마치고 8월 25일 오후 7시 인디스페이스에서 폐막식을 가졌다. 국내 유일의 영화와 전시를 아우르는 뉴미디어아트 대안영상축제인 제17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www.nemaf.net, 집행위원장 김장연호/ 이하 네마프)은 올해 8월 17일~8월 25일까지 서울아트시네마, 인디스페이스, 서교예술실험센터, 탈영역우정국, 미디어극장 아이공 등에서 20개국 128편의 작품을 다채롭게 상영 및 전시하며 큰 호응을 얻었다. 특히 이번 폐막식에서는 뉴미디어아트 대안영상을 이끌어갈 다양한 젊은 감독과 작가에 대한 시상식이 진행돼 많은 박수 갈채를 받았다. 네마프는 다양한 분야를 아우르며 대안영화, 실험영상, 다큐멘터리 등의 장르로 구성된 상영 부문과 미디어 퍼포먼스, 다채널비디오 등 장르 구분 없이 모든 형태의 미디어아트 작품을 소개하는 전시 부문으로 나눠져있으며, 국내외 감독, 작가들의 경계 없는 대안영상 예술의 장을 만든다는 의미로 경쟁이라는 단어 대신 ‘구애(propose)’라는 단어를 사용해 더욱 예술을 친근하게 표현하고 있다. 한국구애전 최고구애상은 임혜영 감독의 '37m/s' 작품이, 글로컬구애전X 최고구애상은 홍민기 작가의 'NPC 튜토리얼' 작품이 수상했다. 해외 부문의 상영작품 중 최우수 글로컬구애상은 브라질의 다우베 데이크스트라(Douwe DIJKSTRA)감독의 '그린 스크린 그링고' 작품이 수상했다.  그리고 올해는 한국대안영화상 부문도 신설하였다. 네마프가 지향하는 비전과 인권, 젠더, 예술이라는 세가지 감수성에 충실한 작품을 대상으로 수상작을 선정하였다. 한국대안영화상은 배꽃나래, 이소정 감독의 '트러스트폴'이 수상했다. '트러스트폴'은 성 소수자로서 느끼는 낭만적 사랑의 감정과 사랑이 진전되는 과정에서 연인이 서로에게 느끼는 낭만과 불안 그리고 기대를 풋풋하게 잘 드러내었다. 전시 부문 기훈센 작가의 '숨바꼭질: 접촉'과 차지량 작가의 '한국 난민 캠프: 불완전한 시공으로 사라진 개인'은 글로컬구애전X 구애위원 특별언급으로 소개됐다. 관객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은 관객구애상은 김보람 감독의 '개의 역사'와 정희정 작가의 '붉은 방'이 수상했다.

http://www.stardaily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61263
http://www.munhwa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73984
 
>> 네마프 2017 데일리 영상 https://www.youtube.com/watch?v=f2kuJ3fZpBE
 
 
 
 
ⓒ nnanna.com since 2001 All Rights Reserved.
e-mail: grinnavi@naver.com